티스토리 뷰

2018년 2월 5일

오늘도 어김없이 아침 해는 떠오르고

우리는 나갈 준비를 한다.

오늘은 탄생과 멸망까지 미스터리 투성이인 도시, 테오티우아칸으로 간다.

테오티우아칸은 멕시코 시티의 북 터미널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갈 수 있다.

터미널 안에 들어가면 테오티우아칸이라고 적힌 버스 회사를 볼 수 있다.

금액은 한사람당 왕복 104페소.

 

테오티우아칸 도착!

도착해서 티켓을 샀다. 티켓 가격은 70페소.

유럽에서 다닐 때는 국제 학생증의 혜택을 톡톡히 봤는데, 중남미에 들어서는 그런 거 없다.

테오티우아칸은 기원전부터 기원후 700년,도시가 버려지기까지 그 안에 어떤 부족이 살았고

정확히 어떤 도시였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고 한다.

그리고 왜 700년 정도에 도시가 파괴됐는지조차 모른다는 미스터리의 도시다.

도시가 버려지고 난 후, 아즈텍인들이 이 도시를 발견해

도시의 모습과 거대 피라미드들을 보고 테오티우아칸, 신들의 도시라는 이름을 붙였다.

테오티우아칸 자체 이름과 달의 신전, 태양의 신전이라는 이름들도 모두 아즈텍인들이 생각하여 붙인 이름이다.

 

테오티우아칸 안에는 유적지의 유물을 전시한 작은 박물관이 있다.

대개 인류학 박물관에서 본 것들.

밑에 사람의 뼈는, 달의 신전에서 인신공양을 했었을 거라는 추정의 것들.

이번에는 태양의 신전으로 가는중.

역시 이곳도 지금의 주민은 강아지들 ㅋㅋ

엄마 개랑 아가 개가 나란히 같은 자세로 자고 있다.

너넨 참 세상 편하게 산다.

진짜 엄청 덥다. 해를 피할 곳이 없다.

그런데도 관광객들은, 우리는 이런 경사진 피라미드를 올라 햇빛을 온몸으로 받아낸다.

 

그래도 위에 올라오니 경치 하나는 좋다.

이 곳에서도 G는 여러 사람들과 사진을 찍어주는 중 ㅋㅋ

달의 신전으로 가는 죽 이어진 큰 대로를 죽의 자의 길이라고 한다.

태양과 달의 신전처럼 계단식 피라미드를 지을 때, 한 계층을 올릴 때마다 네 모서리에 

전쟁포로나 아이를 인신 공양하였다고 한다.

신을 모시는 자의 도시라 불리는 테오티우아칸의 이름에 걸맞지 않은 행태다.

만약 사실이라면 신전이라 불렸던 저곳은 많은 사람의 눈물과 피가 흐르고 있는 게 아닌가.

신전으로 향하는 대로를 죽은 자의 길이라 칭한 것도 

인신공양을 위해 끌려가던 이들이 손과 발이 묶인 채 저 길을 걸어 올라갔기 때문이라면 참 섬뜩하다.

 

죽은 자의 길을 지나 달의 신전으로.

 

아니 진짜..;

미친 경사로 

저렇게 올라오는 게 웃길려는게 아니라, 서서 올라오는 것보다 덜 힘들다;ㅋㅋ

달의 신전에 오르면 죽은 자의 길과 태양의 신전이 보인다.

한 때는 테오티우아칸에 10만 명이나 살았다는데 죽은 자의 길 양 옆으로 주거지였을 거라고 한다. 

달의 신전까지 구경했으니 다시 집으로.


이 곳은 바로 멕시코에 처음 츄로스를 들였다는 츄로스 전문점, El Moro

1935년에 처음 생긴 이후로 계속 인기 있는 츄로스 전문점이다.

가게 구석구석 오래된 가게라고 말해주고 있다.

그게 더러워 보이는 게 아니라 멋스럽고 더 맛있을 거라는 믿음이 간다.

줄이 길지만 기다리는 사람들을 위해, 유리창 너머로 츄로스 만드는 모습을 볼 수 있게 해 준다.

츄로스를 이렇게 장인처럼 만드는건 처음 봤기에 우리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다.

드디어 우리 차례.

츄로스를 사면 그냥 설탕에 묻힐지 , 시나몬 설탕에 묻힐지 선택하면 된다.

우리는 같이 찍어먹을 초코 디핑 소스도 샀다.

맛있다 ㅎㅎㅎㅎ 

갓 튀긴 츄로스에 초코를 듬뿍 찍어서 먹으니 오전의 피곤함이 다 날아가는 듯하다.


멕시코 시티에 있는 동안 머물렀던 집의 옥상 뷰가 진짜 좋았다.

집에 오자마자 바로 옥상에 올라, 해 지는 하늘을 바라봤다.

노을은 어느 도시의 하늘이나 아름답다.

 

 

댓글
댓글쓰기 폼